너를 만나기 전의 그 사람을 니가 잊게 해줬기 때문이다.
너를 잊게해줄 누군가를 만난다면, 그렇게 널 잊게 된다면…
그때라면 달라지겠지…

하지만 난 여전히 니 탓을 하고 있다.
아직 그 누군가를 만나지 못했기 때문에,
여전히 난 니 탓을 할 수밖에 없다.

하지만 누군가가 널 잊게 해주는 것보다
그냥 니 탓을 하며 살고 싶은 건지도 모르겠다.

보고싶다…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