머 안좋은 일이 있었던 것도 아닌데 갑자기 우울해져 버렸다.
사람이란 왜 이 모양인지…
자꾸만 이 모든 상황과 느낌들에 대한 책임을 너에게 넘기려고만 한다.
이건 쫌 아니라고 생각은 하고 있지만, 단지 생각으로 끝날 뿐이다.

아 먼가 스펙타클한 사건이라도 터져야 할 것 같다.
안터지면 내가 터트려야할 판이다.

아 젠장!!! -_-;;;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