당연하게도 봄날은 가기 전에, 반드시 온다.

세상 어딘가에 늘 봄인 곳이 있다지만,
그 곳은 늘 겨울인 곳과 다를 바 없다.

그 곳엔 절대 봄이 오지 않기 때문이다.

봄은 그저 거기 있었을 뿐,
봄이 온 것이 아니라 내가 간 것 뿐이다.

내 봄날의 이야기와 나와는 또 다른 당신의 그것을 기다리며…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