버림받은 나의 고백…

언젠가 처음 ‘사랑’이라는 생각이 들었을 때… 그 때의 난 그랬다. 너가 나 때문에 화를 내는 게 제일 무서웠다. 나 때문이 아니여도 내 앞에서 니가 화를 내면 정말 힘들었어. 그래서 니가 화를 내면 난 금새 울어버렸지. 너를 보내는 것보다 너가 화를 내는 게 더 무서웠던 나는 그렇게 널 보내고 한참을 울었다. 이건 연인에 관한 얘기 뿐만은 […]

Continue Readin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