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나

그 사람과 함께 걷다가 우연히 눈에 뜨인 연인을 발견해도,
정답게 맞잡은 두 손에 그늘진 내 두 눈을 맞물려야 한다해도,
아무렇지도 않게…
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외면해야 합니다…
지금 옆에서 느껴지는 숨결을…
저 연인들처럼 손가락 몇 개와 조그만 살빛 고동이 느껴지는 보드라운 살결로 느끼고 싶다해도
그렇게… 아무렇지도 않게 참아야 합니다…

실은 안 그렇지만…
꼭 안아주어도 성에 차지 않으면서도
사랑한다면 참아야 합니다…

우정이란 이름으로 사랑해야 한다면…
정말 그래야 합니다.

그렇게 남몰래 눈물 한방울쯤은 떨궈야 하는겁니다.

그 사람에게 꼭 주고 싶은 무언가를 봐두었어도
그냥 못본 척 애써 지나쳐야 합니다.
그래도, 정말 그래도 그 사람에게 주지 않으면 미칠것 같을 때는
이렇게 얘기하며 주어야 합니다
“이거 누구주려고 샀는데 맘에 안든가 보더라.. 그냥 너 가져..”
다른 누구는 생각도 못 해봤고,
정말 꼭 그 사람 주려고 샀다해도,
그것 말고 다른 것도 전부 사다주고 싶으면서도…
사랑한다면 참아야합니다…

우정이란 이름으로밖에 사랑할 수 없다면…
정말 그래야 합니다.

그렇게 남몰래 눈물 두 방울쯤은…

그 사람이 아프다는 얘기를 들었어도,
그 사람의 주위 친구들처럼 애써 조금만 걱정해야합니다.
실은 어디가 아픈지 너무나도 걱정되어서
지금 숨쉬는 게 벅찰 정도로 정신이 혼미해져도,
별거 아닌 감기이지만,
당장 어떻게 되기라도 할 것처럼 호들갑을 떨며
차라리 그 사람대신 내가 아플 수 있다면…
하고 가슴 아프다해도…
뭐~ 곧 괜찮아지겠지…
하며 겉으로는 애써 의연해야 합니다..
그렇게… 미어지는 가슴을 추스리며 사랑해야 합니다..

우정이란 이름으로 사랑해야 한다면…
정말그래야 합니다…

그렇게 남몰래 눈물 세 방울쯤은 떨궈야 하는 겁니다

어쩌다 가끔… 아니 사실 내가 숨쉬는 순간순간마다…
그 사람이 보고싶을 때가 있어도…
정말 아무렇지 않게 참아야 합니다…
보고픔이 너무 클 때에는
그냥 목소리만으로라도 대신하고파
떨어지는 동전 몇 개와 그 사람은 보지 못하는
떨리는 손에 쥔 수화기로 전해오는 목소리를
왠지 모를 긴장 탓에 무슨 얘긴지는 하나도 모르면서
그저 그 사람의 숨결이라는
이유 하나만으로 위안삼아야 합니다…
그것으로 부족해서 못보면 미칠 것 같을 때는
우연을 가장한 어설픈 만남을 꾸미는 것으로
그 목마름을 달래야 합니다.

우정이란 이름으로 사랑하려면…
정말 그래야 합니다.

그렇게 남몰래 눈물 네방울쯤은 떨궈야 하는겁니다..

다섯

그 사람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.
“사랑합니다” 이 한 마디 길지도 않은 이말을…
다른 그 어떤 말보다도 꼭 내 떨리는 숨결로 전하고픈 이 말을…
결코 실수로라도 내뱉어선 안됩니다.
정말 그냥 스쳐가는 장난으로라도 해주고 싶은
비굴한 바램마저도 무참히 접어야 합니다.
그래도… 어떻게라도 표현하지 않으면 미칠 것 같을 때는
알지못할 외국어로 어디선가 그 말을 용케 주워들어 내뱉고서는
별말아니라며 결코 알려주지 않고서 장난으로 지나칩니다.
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안되는 까닭은
알지 못할 두려움 때문입니다.

우정이란 이름으로 사랑하지 않으면 안될 때는…
정말 그래야 합니다 .

그렇게 남몰래 눈물 다섯방울쯤은 떨궈야 하는겁니다.

가끔… 정말 가끔일지 모르지만,
우린 사랑받기 버거워하는 이에게 사랑을 주지 못하고
우정이란 이름을 빌려 그 이의 옆에 있고자 하는
안타까운 사람들 중 하나가 되곤 합니다.
단지 그 사람을 우정으로라도
곁에 두고 싶어하는 바보같은 욕심때문에
우린 그것을 모르는 게 아니면서도 어찌하지 못합니다.
하지만… 정말 그 사람을 사랑한다면…
남몰래 떨구는 다섯 방울의 눈물보다
그 사람을 위해 흘릴 수 있는 단 한 방울의 진한 눈물과
그 사람을 위해 한없이 지어도 아깝지 않을
천가지 미소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는
당신이 되었으면 합니다.

당신에게 있어서…
그럴 수 있는 그 사람이 나였으면 좋겠습니다.
간직할 수 있는 건 우정이지만…

결코 지울 수 없는 건 사랑입니다…

– 인터넷 어디에서 펌…

너가 점점 좋아지고 있지만, 사랑하면 큰일날 것 같다. ㅡ.ㅡ;;
이건 너무 어렵자나 ㅎㅎㅎ
인터넷에서 이런 거나 찾아서 퍼오고 다시 십대가 된 기분;;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