춤추라,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.

사랑하라,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.

노래하라,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 것처럼.

일하라, 돈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.

살라,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.

알프레드 디 수자

아름다운 사람이다.
누구나 아름다울 수 있지만, 지금의 우리는 그렇지 못하다.
저 먼 옛날 노래하고, 춤추고, 사랑했던 내 모습이 그리운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.
아름다운 것을 좋아하고, 그 때문에 아름답고 싶다.
아름다운 자신을 발견하지 못한 자가 아쉬운 것도 이 때문이다…

카테고리: BOOK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