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겐 허무의 벽으로 보이는 것이 그 여자에겐 세상으로 통하는 창문인지도 몰라

내겐 무모한 집착으로 보이는 것이 그 여자에겐 황홀한 광기인지도 몰라

누구도 뿌리내리지 않으려는 곳에 뼈가 닳아지도록 뿌리내리는 저 여자

잿빛 담장에 녹색의 창문들을 무수히 달고 있네

질긴 슬픔의 동아줄을 엮으며 칸나꽃보다 더 높이 하늘로 오르네

마침내 벽 하나를 몸 속에 집어넣고 온몸으로 벽을 갉아먹고 있네

아, 지독한 사랑이네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