진지하게 그림을 그려볼까 생각해 본 적은 있지만,
진지하게 글을 써볼까 생각해 본 적은 없다.
그것은 상상도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…

‘타인의 삶’ 다시보기 with THIS+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