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다가 보여…
그 길을 따라 난 또 달려…
하지만 멀어…
그렇게 난 지쳐… 버려…

– PsycheSoul ‘바다가 보여’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