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 나이가 되어서도 일상의 소소한 일 하나에도 온 자신이 휘둘리곤 한다. 불혹이 되어서도 마찬가지일듯…

마흔을 불혹이라 부르는 건 마흔이면 불혹하기 때문이 아니라 마흔이면 불혹해야 한다는 일종의 과제가 주어지기 때문은 아닐런지…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