니체가 “신은 없다”라 말하지 않고 “신은 죽었다”라 말한 것은 매우 적절했다.
그의 지성에 존경을 표하며, 신이 죽은 이후의 인간의 삶을 슬퍼하며, 새로운 신이 지배하는 현대에 나는 쌍욕만을 하고싶다…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