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는 이세돌의 연패가 전혀 이상하지 않다. 그리고 바둑의 패러다임이나 바둑의 위기 등의 거창한 얘기 따위도 조금 웃긴다. 냉정하게 볼 때 알파고가 우세한 게 당연하다. 컴퓨터랑 산술능력 경쟁을 한다면 컴퓨터가 이기는 것이 마땅하지 않은가. 아쉬움이 있을 수는 있지만… 개인적으로 이세돌의 태도는 훌륭했다고 생각한다. 패배를 진심으로 받아들이면서도 포기하지 않았다. 알파고가 유리하다고 알파고가 이길 수 밖에 없는 것은 아니다. 이세돌의 화이팅을 기대하고 또 알파고도 끝까지 멋진 모습 보여주길 바란다…
재복이한테 바둑 배워야하는데… 배우는 동안 쌍욕은 안하는 것으로… 노력해야겠다. ㅋㅋ

카테고리: DIARY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